회원가입

로그인

아이디
비밀번호
ID/PW 찾기
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? 회원가입 하기

행사용카메라 E-330과 플래그쉽 E-3의 주관적 기능 비교

Profile
CSI:맥노턴.


2006년 8월, 최초의 D-SLR(일안반사식카메라) 로 올림푸스 E-330을 영입하였다.

난 올림푸스의 E-330세계 최고의 변태성 DSLR이라고 부른다. DSLR 은 상상할 수 없는 기능들이 탑재되었고, 변태성에도 불구하고 성능은 매우 훌륭하였다. 항상 휴대하고 다니며, 일상 다반사를 함께 한 녀석이다.



2007년 11월, 난 올림푸스의 두 번째 플래그쉽 E-3 를 영입했다. E-330의 2% 부족함을 달래고자 강사료, 원고료, 세컨잡을 통한 수입들을 모두 긁모으고, 장가갈 생각도 뒷전으로 미룬채, 눈 질끈 감고 지르고 말았다.

E-3를 받고 설레이는 마음으로 이곳 저곳을 만지작 거리며 기능을 익히다보니...
E-330 녀석이 얼마나 대단한 녀석이었는지를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다.


변태성 DSLR이 플래그쉽과 비교가 된다는게 무슨 말인지 의아하게 들릴 것이다.

우선은 핵심 기본 기능에서만 비교해보도록 하겠다.
한 번도 E-330, E-3를 접하지 못한 유저를 위해 풀어서 쓰는 센스!도 발휘해 보겠다.

기능적인 부분만 비교하는 이유는 E-3를 구입한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이며, 필드에서의 비교는 성급함을 버리고 많은 시간과 다양한 케이스, 손 감각들을 두고 보면서서 생각해야 할 일이다.



1. 라이브 뷰 구현

DSLR 사용자라면, 렌즈로 들어오는 빛을 펜타프리즘을 통해 눈으로 직접 보아야 하기 때문에 커다란 LCD창을 보면서 촬영한다는 것은 '불가능'이라고 생각해 왔다. E-330의 세계 최초 라이브 뷰는 DSLR 사용자들을 경악케 했고, 성능 및 구현 방식 또한 엽기 그 자체였다.

[라이브 A 모드] - 메인 촬상 센서(Live-MOS) 이외에 소형 라이브 뷰 센서가 추가되었다. 구도와 화각을 라이브 뷰 센서로 확인한 뒤, 메인 촬상 센서로 촬영한다는 것이 핵심이다. 라이브 뷰 센서로 빛을 전달하기 위해 거의 모든 DSLR이 사용하는 펜타프리즘 방식이 아닌, 포로미러 방식을 이용했으며, 거울을 이용해 렌즈로 들어온 빛을 뷰파인더와 라이브 뷰 센서로 나누어 주게 된다. 덕분에 라이브 A 모드라는 엽기적인 기능이 구현된 것이다.

(+) 라이브 A모드는 촬영시 랙이 없고, 빠르게 라이브 뷰가 구동되며, 소형 디카와 동일한 성능을 보인다. 랙이 없어 움직이는 피사체나 공연, 행사 등의 장면을 놓치지 않고 촬영할 수 있다.
(-) 뷰파인더로 들어오는 빛의 일부를 센서로 나누기 때문에, 뷰파인더가 조금 어둡다.

포로미러 방식을 사용하는 E-330 만 지원.

[라이브 B 모드] - 메인 촬상 센서로 들어온 보며 촬영하는 방식이다. L-MOS 센서로 들어온 화상을 그대로 LCD로 보여주고 그 상태를 유지한 후, 다시 한번 셔터가 동작하여 기록하기 때문에 거의 보이는 대로 촬영되는 WYSIWYG 이 가능하다. E-330 이후에 발표된 라이브 뷰 지원 기종들은 라이브 A 모드가 지원되지 않고 모두 라이브 B 모드만 지원된다. 포로미러 방식도 E-300과 E-330이 전부다.
아울러 화소 수 높은 메인 센서를 활용해 포커싱용 10배 확대 기능이 지원되어 바늘 끝의 먼지도 촬영할 수 있다고들 하는데, 그정도는 아니고, 망원을 이용해 벽에 앉은 파리 앞다리의 세번째 털(?)에 초점을 맞출 수 있을 정도는 된다.

(+) 보이는 대로 찍힌다. 10배 확대로 포커싱이 환상이다. 펜타프리즘 방식의 카메라들도 라이브 B 모드가 사용되며, 뷰파인더가 밝다.
(-) 포커스를 고정시켜줘야 하고, 본 촬영시 셔터가 다시 한 번 동작하므로 랙이 발생하여 움직이는 피사체를 촬영하기에는 부적합하다.

E-330E-3 모두 지원. 신형 바디인 E-3의 속도가 (당연히) 더 빠르다.

라이브 뷰 모드를 종합하면,
상시 효용성과 신속성, 촬영의 성공률, 편리성을 따져볼 때, 라이브 A 모드가 한마디로 최고다. E-330
라이브 B 모드는 그 이외의 상황에서는 최고일 수 있을 것이다. E-330, E-3



2. 초음파 방진

E-system 들의 최고의 메리트는 바로 이 초음파 방진 기능이다. 촬상 센서에 달라붙은 먼지나 이물질을 초음파 진동으로 확! 털어버리는 경이로운 기능! 타 사의 바디들도 지원한다고는 하나, 아직 E-system이 최고라고 한다.



당연히 E-330, E-3 모두 지원. E-330보다 E-3가 좀 더 빨리 털어내는 듯 하다. (구동시간)



3. 틸팅 LCD 윈도우

E-330의 변태사유 2번이면서 최고의 편리함이 바로 틸팅 LCD다. 라이브 뷰가 지원되는 것도 엽기적인데... 틸팅 LCD창으로 바닥에 배깔고 보지 않아도 된다. 군중들의 머리위로 카메라를 들어올려, 편안히(?) 촬영할 수 있는 여유를 지원한다. (진짜 변태들의 손에 E-330이 넘어간다면, 치마입은 여성분들께는 커다란 위협(!)이 될 것이다)

E-330은 바디의 상하로 틸팅되기 때문에, 행사용이나 자연스러운 앵글에 너무나 많은 도움이 된다. 테이블 위에 렌즈부만 살짝 올려놓고 마주 앉은 사람들의 자연스러운 대화를 찻잔 모서리와 함께 촬영한다는건... 정말 멋진 장면을 기억할 수 있다는 뜻이다. (틸팅 LCD 없이 촬영하려면 테이블 밑에 기어들어가야 한다.)

E-3는 바디의 왼쪽면을 축으로 270도 회전, 안팎으로 90도 회전 틸팅 된다. 팔이 좀 길다면 셀카도 가능하다;;; 뒤집에서 접을 수도 있기 때문에, 이동시 LCD를 외부 충격에서 보호할 수도 있다.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.

허나... E-3 틸팅 회전식 LCD 방식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약간의 의문이 든다. 

캠코더의 경우에도, 옆으로 펼치는 LCD는 사람들 속에서 부딪힐까 부담스러워 불편하고, 내 시선과 카메라의 바디를 일치시키지 못해 LCD에 의존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한다.

자세를 취해보았다.
1) 로우 앵글에서 라이브 뷰 윈도우가 렌즈 조작하는 왼손에 걸리적거려 찍기 불편
2) 하이 앵글에서 바디 방향과 다른 왼쪽 시선과 + IS 버튼을 누르기 위한 손가락 아크로뱃(?)의 다이얼 조작을 위한 이상한 포즈 조화
3) LCD를 뒤집어놓고 즐겁게 사용하다가 하이앵글을 위해 바디를 높이 들면 1. 일단 LCD를 펼치고 2. 몸쪽으로 90도만 돌리면 될 것을 1. 일단 LCD를 펼치고, 2. 몸 밖으로 270도(?) 돌려야 된다는 것! 뱅뱅 돌리다가 장면은 기억의 저편으로;;; 경험상 하이앵글:로우앵글 사용비가 8:2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...

간편함과 촬영시 신체와의 간섭현상 등을 이유로 난 E-330의 상하 틸팅 LCD 창에 한 표다.
하지만, 필드에서 E-3의 회전식 틸팅 LCD 창에 대해서는 아직 코멘트 하지 않겠다.



4. 듀얼 플래시 지원

포로미러 방식의 E-330은 모양새 자체가 좀 남다르다. 펜타프리즘이 위치한 뾰족한 카메라의 머리(?)가 없다. 윗면이 밋밋한 방식인데, 메고 다니면, 밋밋한 머리 덕분에 옆구리 안찔려서 좋다.

무엇보다도 좋은 점은, 내장 플래쉬와 외장 플래쉬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.
이것은 실내 인물사진에서 아주 아주 아주 좋은데, 직광과 반사광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.

만일의 사태에서 더 빛을 발한다. 외장 플래쉬의 충전 타이밍을 기다릴 수 없거나, 배터리가 아웃되었을 때... 비상시 내장플래쉬를 팝업시켜서 촬영할 수 있다는 점이다.

E-330은 가능하다. 하지만 포로미러 방식을 사용하는 E-3는 불가능이다.
덕분에 외장 플래쉬의 성능을 전적으로 믿는 수 밖에...



5. 손떨림 방지 기능

바디 IS (Image Stabilizer)d 는 E-system 중에 E-510부터 도입된 기능이다. 라이브 뷰 모드에서만 동작된다는 점이 아쉽기 그지없는 부분이지만, 강력한 손떨림 방지기능임에는 틀림 없다.

타사의 렌즈에 스태빌라이저가 붙어 나오지만, 바디에서 지원하게 됨으로써 대부분의 포써드 렌즈에서 손떨림 방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.

이것도 내공이 필요하다. IS를 동작시킬 때... 셔터를 누른 후 까지 작동시켜야만 한다. 셔터를 누르기 직전에 IS버튼을 놓으면, 그냥 IS 전상태로 흔들려서 찍힌다. IS 버튼의 위치가 셋째 손가락 쯤이었으면 어덜까 싶은데... 엄지로 누르려니... 나같이 손작은 사람은 손가락 모양이 괴물로 변한다. ^^

*위 부분은 손떨림 방지 미리보기 기능과 헷갈려서 잘못 기록한 부분이므로 삭제~

IS 기능은 셔터를 누르면 노출 직전에 항상 동작한다는 사실을 Zuikouser.com 분들께서 가르쳐 주셨다. 막강한 기능이 아닐 수 없다. 실제로 장노출에 의한 흔들림은 어쩔 수 없지만, 망원 상태나 불안정한 포즈에서 떨림 없이 완벽하게 잡아주었다. 참으로 어이 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(2).

E-330은 불가능, E-3는 매우 우수...



여기까지 살펴보았다.

라이브 뷰, 초음파 방진, 틸팅 LCD 창, 듀얼플래쉬, 손떨림 방지...
정도면, 평소에 사용하면서 마주치게 될 가장 기본적인 기능들이 아닐까 싶다.

라이브 뷰  : E-330
초음파 방진 : E-330,  E-3
틸팅 LCD 창 : E-330
듀얼 플래쉬 : E-330
손떨림 방지 : E-3

에 지극히 주관적인 표, 한 표씩!

이외에 유효화소수, 뷰파인더시야각, 연사속도, 자동포커싱, 세밀한 세팅, 편리한 기능, 방진방습 등등등 이런것들이야...

보급기 E-330 의 초기 구매가가 100만원선이었고
플래그쉽 E-3 가 170만원임을 감안할 때...

신제품일수록, 비쌀수록, 플래그쉽이라는 이름으로 당연히 더 좋아야 하는 것 아닐까?
그렇지만, 지금의 E-3와 비교해보면, E-330은 보급기 수준을 넘어선 바디였다는 것...

앞으로 더 많은 일들이 벌어지겠지만,
E-330 만큼의 충실함을 E-3 에게서 기대할 수 있길 바란다.


:맥노턴.

(틈틈이 사진 첨부 예정, E-330 녀석 물려줄 14-42 번들렌즈라도 있으면 좋겠다~ 서로 편하게 찍게~)
Profile
CSI:맥노턴.
레벨 29
80179/81000
85%
McNorton & Education Lab.
Director
작성자의 다른 글
댓글
4
  • damdong
    내댓글
    2008.01.02
    비교기 잘 봤습니다.
    특히, 라이브 모드 A 와 LCD에 관한 부분은 저도 상당히 공감하는 부분입니다.
    그래서 전 E-3 보다 조금 더 가벼우면서(500g~600g) 방진방적을 희생하는 대신,
    라이브모드 A/B와 틸트LCD가 장착되고, 노이즈는 E-3 수준정도 되는330 후속기
    성격의 기종을 기다리는데, 과연 나와 줄런지 모르겠네요.. ^^;
  • damdong
    CSI:맥노턴.
    내댓글
    2008.01.02
    @damdong 님에게 보내는 답글
    말씀하신 후속기라면, E-3를 가지고 있지만, 너무나 기대됩니다... ^^; (총알은 없떠요~)
    오히려 가격대비 성능을 따져볼 때, 대중성과 범용성에서는 E-3를 압도할지도 모르겠네요.
    해외 DSLR 관련 웹사이트에서 2008년에 E-330 후속기가 예정되어 있다는 내용을 본 적이 있습니다. 아직 올림푸스쪽에서의 움직임이 없지만... 시장 추이를 봐가면서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...
  • 금오산
    내댓글
    2008.01.08
    ZUC 금오산이 다녀갑니다... ^^
    이슬이 제대로 사용하고 계시네요... ㅎㅎ

    330 후속기가 은근 기다려 지네요... ^^
  • 금오산
    CSI:맥노턴.
    내댓글
    2008.01.21
    @금오산 님에게 보내는 답글
    금오산님께서 다녀가시다니... 영광입니다. ^^
    이제서야 이슬이가 손에 잡히기 시작하네요... 이슬이의 기능을 조작할 때 착착 붙는 느낌이 아주 좋아요...
    주이코 클럽에사 많은 가르침 부탁드립니다...
댓글 쓰기
권한이 없습니다.

로그인

아이디
비밀번호
ID/PW 찾기
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? 회원가입 하기